Interview : 자유인으로 살아가며 느낀 것들(2020년 5월 어느 날의 나)

2021-01-16
조회수 253


꼭 필요한 만남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먹고 자고 쉰 지 벌써 일주일이 넘어간다. 이제야 겨우 재충전이 되어가는 느낌이다. (그래, 확실히 작년 하반기에 너무 몰아치긴 했다.) 요새 조금씩 여유를 갖고 지난해 내가 놓친 것들을 이리저리 살펴보고 있다가 작년 11월 11일에 올라온 내 인터뷰 영상을 그제야 처음 봤다.


여현준
 님께서 만들어 올리신 <아큐페이션>이라는 유튜브 채널의 영상이다. 현준님께서 인터뷰하러 오셨던 때는 코로나가 한창이었던 5월 중순, 장소는 6개월 정도 시험 운영했던 <
아씨이태원 Artsy Itaewon
> 공간으로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 상황에서 얼마전 그곳을 정리하기로 막 결정했던 참이라, 아쉬움을 크게 느낄 때였다.


유튜브 채널 영상의 제목은 '직업 인터뷰: 팝 아티스트! 릭킴!'이지만, 사실 영상 속 이야기를 들어보면, 작가로서의 나보다는 <프리키컴퍼니>라는 디자인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이자 '프로젝트 디자이너'로서 활동하며 느낀 이야기들이라고 보는 것이 더 맞을 듯 하다.


영상의 구성은 다음과 같다.


1. History : 내가 어떻게 '자유인(고정된 소속이 없이 자유롭게 일을 하며 사는 사람)'으로 살게 되었는지에 대한 짧은 이야기.


2. SKill : '왜 디자인 스킬이 왜 모든 사람에게 필요한가'에 대한 생각.


3. Hardship : 자유인으로 지내는 기간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과 어떻게 그것을 극복했는지에 대한 이야기.


4. Happiness : 내 일을 하며 가장 행복했던 순간.


5. Role Model : (2020년 5월 당시) 내가 영감을 받았던 인물.


6. Advice : '자유인'으로 살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개인적인 조언.

현재 직장인이나 학생이지만, 나중에 프리랜서나 사업가로 자기 일을 하고 싶은 사람들이 보면 좋을 듯하다. 나 외에도 다른 분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으니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직접 <아큐페이션> 유튜브 채널을 들어가 보길 권한다. 영상 속에서 말하고 있는 당시의 나는 몰랐었지만, 지금 그것을 보고 있는 나는 그때 아쉽게 마무리된 <아씨이태원> 프로젝트가 나중에 어떤 새로운 기회와 프로젝트로 이어졌는지 알고 있다. 


그래서 이 녀석을 볼 때마다 묘한 감정이 든다. 마치 현재의 내가 시간 여행을 해서 과거의 나를 보고 있는 느낌이랄까? 아마 미래의 나도 지금의 나를 볼 수 있다면 같은 생각을 하겠지. '그때는 몰랐었지만, 그때의 너의 선택은 이렇게 이어졌다.'라고 말이다. 그렇게 과거와 현재, 미래의 타임라인 위에 수많은 내가 있다고 생각하니 현재의 나로서 뭔가 묘한 책임감까지 느껴진다. 


지금의 나는 어떻게 미래의 나로 이어질까?
두고봐야 알 일이다.


2021년 1월 11일 16시 05분
안양시, 집에서
릭킴 Rick Kim


* Facebook에 올린 1월 11일의 글

0 0